관리 메뉴

시시한 삶의 자리의 영광

길 위에서 중얼거리다, 기형도 본문

생각하다/시

길 위에서 중얼거리다, 기형도

어린语邻 2020. 4. 28. 22:15

이제 해가 지고 길 위의 기억은 흐려졌으니
공중엔 희고 둥그런 자국만 뚜렷하다

길 위에서 중얼거리다, 기형도

'생각하다 > 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푸른 들판에서 살고 있는 푸른 작은 벌레, 허수경  (0) 2020.05.05
유령들, 허수경  (0) 2020.04.28
길 위에서 중얼거리다, 기형도  (0) 2020.04.28
새벽기도, 정호승  (0) 2020.04.22
기다림, 이성복  (0) 2020.04.22
어느 날, 김용택  (0) 2016.11.22
0 Comments
댓글쓰기 폼